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59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irl 여러분, 안녕하세요.
인턴CA입니다.

지난번 CNBLUE 라이브 레포트에 많은 분들이 반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ike 버튼 숫자에서부터 일본에서의 CNBLUE의 높은 인기를 새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코멘트도 감사하구요. 기뻤답니다!

서두가 길었죠?
그럼 오늘도 역시나 토우메이한 투어 마지막을 장식한 시부야공연을 보내드리도록 하죠.
 
USA10681.jpg
 
그럼 먼저 MC 에피소드부터.

고생했던 시절의 이야기는 지난번 레포트에도 적었는데요,
사실 그들은 일본에서 [음악유학]을 하던 중, 경찰에 잡혀간 적이 있다!? 라고 하는데,
요요기 공원에서 라이브 공연을 할 때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모른채,
무허가로 공연을 하는 바람에 하라주쿠 경찰에 연행되었다고 합니다.

MC에서 용화가 "어제 예전에 신세졌던 하라주쿠 케이사츄(하라주쿠 케이사츠 발음이 어려웠는지 제대로 말 못하는게 귀엽더군요!

***'케이사츠'는 '경찰'의 일본어 발음) 앞을 지나갔었어요.

(마음 속으로) 아! 하라주쿠 케이사츄다! 우리 두번째 싱글 [I don’t know why] 들어주세요! 꼭 사 주세요!"라고 말했어요."

라며 지금처럼 과거일도 웃으면서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고 하라주쿠 경찰을 향해서 당당하게 말했다는 게 기뻤나 보더라구요.
그리고 이번 두번째 싱글이 오리콘 데일리 챠트 7위에 들었다는 것에 대해서,

"모든 것은 팬 여러분들의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만면에 띄운 미소로 전하고 있었습니다.

 USA11371.jpg

라이브 중반,

"항상 인터뷰할 때 말하는데요, 일본 라이브에서는 많은 것을 배우게 됩니다. 오늘도 많이 배우겠습니다!"라는 정신.
그리고 "역시 라이브는 즐겨야죠! 슬슬 한번 달려볼까요? 준비 되셨나요!"라며 민혁이 팬들을 부추기고,

[Never too late][Now or Never]등 록풍의 음악으로 공연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팬을 향해서 몸을 내밀며 연주하는 모습은 박력이 넘쳤는데, 어쨌든 팬과의 거리가 너무 가깝더군요!

 
USA1269.jpg
 
그리고, 민혁의 "지금부터는 용화형과 종현이 형이 만들어내는 하모니를 잘 들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CNBLUE의 발라드 곡이 스타트!
용화가 작사한 [Y,why…] 곡이 잔잔히 흐르자 지금까지의 공연장 분위기가 확 바뀌면서 허스키한 음성에 흠뻑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다음으로 종현이 어쿠스틱 기타에 리드보컬로 부르는 [Teardrops in the rain]에서는 네사람이 연주하는 음색이 너무 훌륭해서 저도 모르게 뭉클하더군요.

MG_05776.jpg

MG_05866.jpg

MG_62894.jpg

이번에 주목할만한 곡, 쿨한 느낌과 남자다운 강인함을 표현했다는 [lie],

그리고 용화가 연주하는 신선한 음과 다양한 시도가 담겨있는 [I don’t know why].

신곡에 대한 팬들의 반응이 궁금했던 멤버들은 "잘 표현되었는지 모르겠네요"라고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팬들의 만족했다는 듯한 성원과 박수소리에 안심한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렇게 멤버들과 직접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도 라이브의 묘미라고 할 수 있겠죠.

MG_55812.jpg
 
그리고 공연은 "마지막 곡입니다"라는 용화의 말로 "One of a kind"를 연주.
멤버들이 무대에서 모습을 감추자마자 앵콜을 외치는 소리가 공연장을 가득 메웠고,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앵콜소리에 다시 등장한 멤버들!
"앵콜 감사합니다"라며 팬들에게 미소로 답하더군요.

그리고 [사랑빛](개인적으로 전 이 곡이 맘에 들어요)에 이어 [Wanna Be Like U]를 연주.
그리고 독특한 리듬에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후렴구로 CNBLUE의 대표작이라고도 할 수 있는 [외톨이야]에 이어,

일본팬들을 위해 썼다는 [a.ri.ga.tou.]로 약 2시간에 걸친 라이브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마지막으로 멤버 각자가 갖고 온 타올을 객석을 향해 던지는, 최상의 서비스까지.
게다가 멤버들이 노린 곳은 2층 객석!
2층까지 무사히 도착하는데, 공연장이 얼마나 작은지 새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MG_1794.jpg  

역시 라이브는 살아숨쉬는 것!
종현이 "(저희들 노래는) CD로 듣는 거랑 라이브로 듣는 거랑은 그 맛이 틀립니다"라고 했던 것처럼

자신들의 메세지를 노래로 전하고자 하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과,
그들의 음악으로 공연장이 하나가 되는 그 순간은 라이브에서만 맛볼 수 있는 거겠죠.

그리고 이번에 저는, 그들은 물론이거니와 그들이 연주하는 "음악"에 지금까지 이상으로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다음 라이브에서는 보다 더 성장한 그들의 모습과,
누가 들어도 가슴 뛸만한 음악으로 지금까지 그 이상으로 즐겁게 해줄거라고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큰 공연장에서 라이브를 해줬으면 좋겠다고는 그다지 생각하지 않지만,
이번 라이브에 참가하지 못한 팬들을 위해서라도 다음번엔 라이브를 보다 더 많이 해 줬으면 좋겠더군요.
일본 서머소닉이나 일본 이외의 커다란 무대에 서는 날이 그다지 멀지 않았을지도...?

"K-POP을 들어보고 싶지만 어차피 다 아이돌이죠? 그건 좀..."이라고 생각했던 girl도,
CNBLUE부터 시작한다면 또다른 K-POP을 만날 수 있을겁니다!
2회에 걸쳐 보내드린 레포트, 마지막까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MG_1748.jpg


일한번역 : banyan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