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123 추천 수 1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Did any of you watch La La Land this year? Do you remember the scene in the movie when Sebastian feels a bit iffy about joining his friend’s pop jazz band? At first, Sebastian, a struggling musician and jazz enthusiast, is relegated to basic keyboard duties by his friend because, as we know, pop bands don’t have time for extravagant instrumentals (not even jazz ones) that are not existing plugins you can find on ProTools.

Like Sebastian’s plight between his passion for jazz and his band’s mainstream version of it, a bulk of the instrumentation on idol band CNBLUE‘s comeback EP 7°CN comes across much in the same way; it’s a balancing act between their personal sound and what they think they should sound like to an audience whose taste has shifted toward styles that are foreign to a traditional rock band.

But that is precisely why this has occurred: CNBLUE is not a traditional rock band. They are, first and foremost, idols and idols resist stagnation, oftentimes tweaking their sound to compensate for mainstream appeal. 7°CN reflects this effort quite clearly, in effect making it one of CNBLUE’s most experimental albums in a while. To get a good sense of this, look no further than lead single “헷갈리게 (Between Us)”.

Never in my wildest imagination did I think we would hear CNBLUE dabbling in trap, but that is exactly what happens on this song. As far-fetched as that sounds, truth be told, it all actually comes together rather smoothly.

“Between Us” resides mainly on solid pop-rock territory, as CNBLUE’s music usually does, but the song incorporates unexpecting shifts in rhythm during its first chorus. It is both familiar and foreign, inviting a sense of intrigue upon first listen. As the song progresses, CNBLUE builds on this platform by gradually moving the entire vibe toward more electro-pop, finishing off the back half of the song in style. The approach is refreshing and this album is at its best when CNBLUE manages to narrow their focus enough on it.

One of the group’s most charming deliverables on 7°CN comes in the form of “Royal Rumble”. The song is a breezy electro-pop mid-tempo that highlight’s frontman Yonghwa‘s timbre and his formless way of gliding throughout his vocal range. It is a song rich in melismas and shimmery guitar work that make it one of CNBLUE’s most delightful songs in their arsenal.

Where this album wavers is in its mid-section. Though it is worth commending CNBLUE for infusing their newest music with contemporary details (effectively setting it apart from nearly everything they have released), there is just something unremarkable about the end product of some of these songs.

For instance, the urban-pop “When I Was Young” is excruciating in its banality, with very little traces of CNBLUE’s unique band quality to be found. It is purposely crafted to sound current, but the effort renders it way off-brand. And that is saying something, considering CNBLUE is a band that has tiptoed across genre lines before. “It’s You” suffers from the same problem, but here at least the song captures remnants of a band in its odd R&B-lite delivery, misplaced rap verse and all.

Ultimately, what is worth noting about 7°CN is that CNBLUE understands that their sound has to evolve. While their effort was largely kept safe on 7°CN, it wasn’t without its surprises and moments of pure CNBLUE delight. The band took a risk with their lead single, and it paid off. If CNBLUE continues to seek a balance in their music that doesn’t fully compromise their identity as a band, it should only get better from here.

역 by heich_

올해 ‘라라랜드’를 본 독자들이라면, 세바스찬이 친구의 팝재즈 밴드에 합류할 때 망설이던 장면을 기억하는가? 어렵게 생계를 꾸리던 뮤지션이자 재즈 애호가인 그는 친구의 밴드에서 기본적인 건반 연주만을 담당한다. 팝 밴드들은 ProTools의 플러그인으로 들어있지 않는 한 기악 부분(심지어 재즈도 아니다)에는 긴 파트를 할애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재즈에 대한 열정과 그가 속한 밴드의 주류적인 음악 사이에 놓였던 세바스찬의 번민처럼, 아이돌밴드 씨엔블루의 컴백 미니앨범 7°CN에 실린 기악 파트는 대체로 이러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그들의 고유한 사운드와, 고전적인 락밴드 사운드에서 멀어진 대중들의 귀에 들려주어야 한다고 생각한 사운드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는 시도인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 이유는 바로 씨엔블루가 고전적 의미의 락밴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들은 최우선적으로 아이돌이며, 아이돌은 정체(stagnation)를 거부한다. 자신들의 사운드를 변형시키며 주류의 취향에 맞추기도 한다. 7°CN은 이러한 시도를 선명하게 보여주며, 그 결과로 씨엔블루의 근작 중 가장 실험적인 앨범이 완성되었다. 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타이틀곡 ‘헷갈리게’이다.

씨엔블루에게서 트랩 사운드를 들을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지만, 바로 이 곡에서 그것이 이루어졌다. 믿기 힘들겠지만, 실은 그 만듦새가 꽤나 매끄럽다.

‘헷갈리게’는 씨엔블루의 음악이 주로 그렇듯 팝락 장르 내에 굳건히 머물면서도 첫 후렴구에서 예상치 못한 리듬 변화가 일어난다. 친근하면서도 낯선데, 처음 들을 때부터 강력한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바탕에서 곡이 점차 전개될수록 전체적인 분위기는 일렉트로팝으로 넘어가며, 곡의 후반부 절반은 멋지게 끝난다. 신선한 접근이고, 씨엔블루가 여기에 초점을 좁게 맞출 때 앨범은 가장 빛난다.

씨엔블루가 이번 앨범 7°CN에서 가장 매력적으로 주조하는 곡은 ‘Royal Rumble’이다. 경쾌한 미드템포의 일렉트로팝으로, 프론트맨 용화의 음색과 유려하게 음역대를 가로지르는 가창이 돋보인다. 풍부한 선율과 반짝이는 기타 연주는 이 곡을 씨엔블루가 보유한 곡들 가운데 가장 듣기 좋은 곡 중 하나로 만들어준다.

앨범이 흔들리는 지점은 중간이다. 물론 최신 음악을 현대적인 디테일에 섞을 줄 안다는 점에서 (이는 이제까지 그들이 발매한 거의 모든 것과의 차별화를 주기에) 씨엔블루를 칭찬할 필요는 있지만, 몇몇 곡들이 도달한 최종 결과물은 딱히 특별할 게 없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어반 팝인 ‘When I Was Young’은 극심할 정도로 따분하고, 씨엔블루만의 고유한 밴드성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일부러 가장 지금의 사운드로 만들어졌지만 그 결과물은 과하게 격이 떨어진다. 씨엔블루가 언제나 장르의 선을 넘나들던 밴드라는 점을 생각하면 특히 아쉬운 부분이다. ‘It’s You’도 특이한 R&B lite 색깔이나 부적절한 랩 구간 등 같은 문제점이 있지만, 그 속에서도 최소한 밴드의 흔적을 담고 있다.

결국 7°CN에 대해 주목할 점은, 씨엔블루 스스로 사운드가 진화할 필요성을 이해한다는 점이다. 7°CN에서는 이러한 시도들이 대체적으로 안전한 범위 내에 머무른 한편, 예상밖의 사운드와 씨엔블루만이 줄 수 있는 즐거움들도 갖추고 있다. 밴드는 타이틀곡으로 위험부담을 감수한 시도를 했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씨엔블루가 밴드로서의 정체성을 완전히 타협하지 않는 선에서 음악의 균형을 찾는다면, 이제 여기서부터는 더 좋아질 일만 남았으리라. 

cr. https://isthishowyoukpop.com/2017/04/04/review-7cn-by-cnblue/
  • anonymous 2017.04.06 10:58

    무엇보다도 로얄럼블에 대해 듣고 싶은 평을 다 들어서 좋습니다. 앨범 전반의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도 흐름을 잘 짚었구요. (잇츠유나 웬아워즈영에 대한 평은 사실 전 상당히 잘 들어서 동의는 못하겠으나^^;)

    원글에 댓글로 씨엔블루의 음악에도 늘 좋은 평을 써주시는 (이번 앨범 리뷰도 정말 좋은데 조금 길어서..언젠가 번역하긴 하려고 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주립대의 교수이자 영화감독이신 Valerie Soe님이 저스트의 로얄럼블 가사번역을 링크해주셨어요. 리뷰어인 아놀드가 이 가사를 따로 읽고 적은 코멘트도 꽤 좋아서 퍼와봅니다^^

    "While the material is dark, it makes me appreciate it even more now that I know how deep it really is. I like that they weren’t afraid to touch on that subject, but also that the song is ultimately one of hope, which explains the beautiful arrangement."
    -주제가 어둡긴 하지만, 얼마나 깊은 내용을 담았는지 알게 되어 더 (곡이) 좋아지네요. 그 주제를 다루기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점이 좋습니다. 하지만 곡은 결국에는 희망에 관한 이야기인 것 같아요. 그 아름다운 편곡의 의미를 생각해보면 말이죠.

    ^^

  • anonymous 2017.04.06 11:47
    번역 감사해요
    최근 씨엔블루 음악이, 아니 정용화 노래가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고 있음에 많은 위안이 되네요
    로럼 가사는 용화 상황에 감정이입 되선지 울컥할 때가 많아요. 용화가 지치지 않고 행복하게 활동하길 진심으로 바래요
  • anonymous 2017.04.06 12:39
    번역 감사합니다 역시 정용화네요 !!
  • anonymous 2017.04.06 13:22
    "CNBLUE is not a traditional rock band. They are, first and foremost, idols and idols resist stagnation, oftentimes tweaking their sound to compensate for mainstream appeal." - Don't quite like this statement as it seems to suggests that traditional rock bands stagnate and are not innovative in their music. More importantly I don't like to label CNBLUE as idols. They are musicians who strive to create their own sound and in the process explore different genres and styles. They are musicians who want to stay relevant and go for the long run and that is why they are bold in experimenting with music.
  • anonymous 2017.04.06 14:37
    I agree, I didn't like that comment either. CNBLUE are much more than idols, they are artists and musicians. They tweak their sound because they want to expand their musical horizons, not just because they want to appeal to the mainstream. They are making the mainstream come to them, not vice versa.
  • anonymous 2017.04.06 14:27
    번역 감사드립니다.
  • anonymous 2017.04.06 14:28
    로럼은 일버전 들었을때 영어로 나와야된다고 생각했는데 로럼 들었던 주변 머글이 로럼 영어버전 안나왔냐고 뜬금없이 묻기까지 하는걸 보면 대중성도 갖춘 명곡인듯요ㅎㅎ이번에 영어로 나오는줄 기대했는데 많이 아쉬워요ㅠㅠ
  • anonymous 2017.04.06 14:29
    참 헤이님 늘 번역 감사드려요~~^^
  • anonymous 2017.04.07 09:04
    항상 최고의 번역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역시 이번 앨범중에 타이틀곡과 로럼이 제일 애착이 .....
    아직도 아이돌 이라는 선입견과 싸워야만 하는 현실이 정말 많이 아쉽네요. 누가 뭐라든 로럼 명곡이예요.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는
    용화의 미래가 더욱 기대가 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25 리뷰 Do Disturb - by 이즘 Izm 6 2017.07.26 1871 10
224 리뷰 '두 디스터브', 도전과 테크닉으로부터 오는 해방감 2 2017.07.22 385 6
223 리뷰 Review of Do Disturb album 4 2017.07.22 458 2
222 리뷰 Do Disturb - 김영대 평론가 트윗단평 Youngdae Kim Tweets 3 2017.07.21 712 8
221 리뷰 Dream Yume Entertainment - 여자여자해 (That Girl) (Feat. Loco 로꼬) M/V REACT & REVIEW 2 2017.07.20 734 2
220 리뷰 Soompi: KCON 2017 NY Breaks Records And Brings The Heat With All-Star Lineup 1 2017.07.01 807 9
219 리뷰 뉴욕타임스 팝캐스트 NYT Popcast: Can K-pop Conquer America? 8 2017.07.01 1762 9
218 리뷰 Fuse TV - KCON NY 2017 리포트 file 2017.06.29 421 1
217 리뷰 KCON 관련 뉴욕타임즈 기사 중 In NYT article on KCON 2017 4 file 2017.06.26 1122 4
216 리뷰 CNBLUE 'Shake' - Fomo Daily Reacts 1 2017.06.20 337 0
215 리뷰 Americans React to CNBLUE 'Between Us' 1 2017.06.20 369 0
214 리뷰 [Oh!쎈 리뷰] '록밴드' 씨엔블루의 진면목 2017.06.05 311 2
213 리뷰 '월요일은 없어요';…씨엔블루, 쉴 틈없는 120분 록페 file 2017.06.05 257 1
212 리뷰 [더스타리뷰] 뮤지션-팬사랑꾼-무한체력…"씨엔블루, 공연킹 인정" 2017.06.04 296 0
211 리뷰 “오늘이 마지막처럼”…폭주로 시작한 씨엔블루 亞투어 [종합] 2017.06.04 461 0
210 리뷰 [공연리뷰] “여전한 폭발력”...씨엔블루, 돌아온 무대 위 챔피언 2 2017.06.04 268 1
209 리뷰 【E】7ºCN by 아이돌로지 Idology 4 2017.04.25 1243 4
208 리뷰 In the pink with CNBlue 2017.04.25 427 1
» 리뷰 【한】7°CN by Is This How You K-pop? 9 2017.04.06 1123 10
206 리뷰 Compilation of 7°CN reviews 2 2017.04.04 370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