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0400 추천 수 3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00419_banner.jpg

정용화의 '내 마음의 휴식이 되어주는 음악'

'혜성같이 등장했다'는 표현은, 지난 1월 데뷔한 씨엔블루(CNBLUE)를 통해 가장 잘 설명될 일일지도 모르겠다. 
말쑥한 정장차림에, 준수한 용모와 훤칠한 키, 귀에 쉽게 익는 노래로 데뷔와 동시에 인터넷 음악사이트, 
지상파 음악방송의 인기차트에서 잇달아 정상을 차지하면서, '혜성처럼' 가요계에 등장했다. 
씨엔블루의 이 같은 돌풍에는 보컬 정용화의 몫이 컸다. 
이미 지난해 방영됐던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에서 여성 시청자들의 가슴을 흔들어놓았던 정용화가 밴드로 음악계에 등장하자 반응은 즉각적이었다.

정용화는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며 '신데렐라의 탄생'에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자신을 무대에 서게 하는 가장 큰 힘은 '운'이 아니라 자신감이라고 했다. 
"나는 무대 설 때만큼 누구보다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드라마에 먼저 출연해 (가수활동에)좋은 영향을 받았지만,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기 위해 더 노력하고 있습니다. 너무 빨리 달궈진 쇠는 그만큼 빨리 식을 수 있습니다. 
반짝 가수가 되지 않기 위해선 연습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용화가 가수에 앞서 연기를 경험한 것도 무대매너에 큰 도움이 됐다. 노랫말에 감정이입이 잘 되고, 그만큼 표현력도 좋아졌기 때문이다. 
"예전엔 가사를 음미하지 못했던 것 같아요. 드라마 대본 리딩을 계속하다 보니, 지금은 가사가 대사로 보여요. 
자연스럽게 감정이입도 잘 되고, 표정연기도 자신감이 생겼어요." 
정용화는 뮤지션스초이스 테마로 '마음의 휴식이 되어주는 음악'을 제시했다. 
'뭔가 마음속에 담아둔 것이 많고, 또 머릿속이 복잡할 때 들으면 휴식이 되어주는 음악'으로 5장의 앨범을 추천했다.

                                                                                                                                                   글 / 김원겸 (스포츠 동아 기자)


정용화가 선택한 첫 번째 앨범 : Jay-Z의 [Collision Course]

29365.jpg

"지난해 어느 날, 영화 [펠햄 123]을 보면서, 첫 장면에 삽입된 노래를 듣고 소름이 돋는 감동을 받았다. 
영화를 다 보고 나온 후에도 계속해서 그 노래의 여운은 강했고, 그 노래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갔다. 제이 지의 목소리는 잘 알겠는데, 
함께 노래 부른 목소리가 린킨파크인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 결국 제이 지의 [Collision Course] 앨범을 찾아냈다. 
[펠햄 123]은 여러 가지로 머리에 강하게 남았다. 뉴욕이란 도시에 대한 동경도 생겨났다.
제이 지와 린킨파크가 함께 한 'Points Of Authority/99 Problems/One Step Closer'는 시원한 기분을 갖고 싶을 때 이 노래를 듣는다. 
그래서 차를 타고 강변을 달리며 들으면 좋을 노래다. 이 노래를 들으면 영화의 장면이 자연스럽게 떠오르고, 뉴욕이란 도시도 떠오른다."

정용화가 선택한 두 번째 앨범 : Hoobastank의 [The Reason]

29365.jpg

"후바스탱크는 좋은 음악을 많이 발표했지만, 내가 평소에 즐겨듣던 음악은 아니었다. 
그런데 지난해 일본에서 서머소닉(록 페스티벌)에서 처음 그들의 실제 라이브를 보고 반해버렸다.
당시 서머소닉에는 플라시보, 비즈, 린킨파크 등 거물급 밴드들이 많이 출연했는데, 서머소닉을 다녀온 후 유난히 후바스탱크가 계속 머리에 남았다. 
기대하지 않았던 밴드여서 더욱 느낌이 강했는지, 그들의 모습은 잊혀지지 않았다. 
땀을 뻘뻘 흘리며 무대에서 뛰어다니는 그들의 열정, 그 열정으로 관객들과 교감을 나누는 후바스탱크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 
후바스탱크의 라이브를 보고 난 후의 감동으로 그들의 CD를 사서 반복해서 들었다. 
다른 음악을 듣고 있어도, 문득문득 그들의 라이브가 떠올라 다시 후바스탱크의 음악을 듣게 된다."

정용화가 선택한 세 번째 앨범 : Kanye West의 [808s & Heartbreak]

29365.jpg

"카니예 웨스트는 평소 워낙 좋아하는 아티스트여서 늘 새 앨범이 나오면 곧바로 사곤 했다. 
[808s & Heartbreak]는 카니예 웨스트의 다른 어떤 앨범보다 좋아하는 앨범이다. 
카니예 웨스트는 래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이 앨범의 'Love Lockdown'은 카니예 웨스트의 노래실력을 볼 수 있는 노래다. 
래퍼로 익숙한 카니예 웨스트의 노래는 그래서 묘한 기분을 안겨줬다. 한 번만 들어도, 후렴구는 자꾸만 입가에 맴도는 마력을 가졌다. 
그래서 처음 이 앨범의 모든 트랙을 들었을 때, 나도 모르게 흥얼거려지는 노래가 'Love Lockdown'이었다. 카니예 웨스트는 다재다능하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자신이 디자인한 신발을 내놓는가 하면, 패션감각이 뛰어난 패셔니스타다. 참 멋있는 사람이고, 닮고 싶은 사람이다."

정용화가 선택한 네 번째 앨범 : Jamiroquai의 [A Funk Odyssey]

29365.jpg

"초등학교 때 사촌형을 통해 자미로콰이를 처음 알았는데, 당시 'Supersonic'이란 노래의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지금 생각해도 'Supersonic'은 초등학생이 듣기엔 너무 심오한 노래다. 지금 생각해도 좀 무서운 노래다. 
그런데 어릴 적 아주 짧게 봤던 장면인데도, 자미로콰이라는 이름은 계속해서 머리에 남았다.
[A Funk Odyssey]에 수록된 'Picture Of My Life'는 재즈 느낌이 좋았고, 독특한 반주 안에서 노래를 '갖고 노는' 느낌이 너무 좋았다. 
씨엔블루를 결성하고 노래연습을 하면서 자미로콰이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제이슨 므라즈도 그렇지만 자미로콰이의 자유분방한 음악 스타일이 너무 좋았다. 
자미로콰이는 아주 오래전에 들었던 음악, 당시 질리도록 많이 들었는데도, 자꾸 들어도 새롭고 좋다. 이상한, 묘한 이끌림이 있는, 매력적인 음악이다."

정용화가 선택한 다섯 번째 앨범 : Maroon 5의 [Songs About Jane]

29365.jpg

"마룬 파이브는 씨엔블루 멤버 모두가 좋아하는 밴드다. 마룬 파이브의 음악은 대중적이면서도 고급스럽고 세련됐다는 느낌이다. 
노래를 가만히 듣다보면 '어떻게 이렇게 세련된 편곡을 할 수 있을까,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She Will Be Loved'는 슬플 것 같지 않으면서도 슬픈 노래다. 밤에 들으면 나도 모르게 밤하늘을 보게 하는 음악이다. 
그래서 이 노래는 밤이 어울리는 음악일지도 모른다. 마룬 파이브의 보컬은 참 개성 넘치는 목소리다. 
그래서 나도 보컬 연습을 하면서 마룬 파이브의 음악을 많이 듣는데, 그중 'She Will Be Loved'는 가장 어려운 노래이기 때문에 가장 연습에 좋은 노래다. 
나도 한 팀의 보컬이기에 나만의 개성을 만들고 싶다. 마룬 파이브처럼."


'우결'의 풋풋한 신랑, 씨엔블루의 리더 정용화

정용화는 현재 가상의 결혼생활을 보여주는 한 지상파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결혼을 체험하고 있다. 
22살의 어린 나이에 20살의 어린 신부, 그것도 '국민여동생'이라 불리는 여성그룹 소녀시대의 막내(서현)를 가상의 아내로 맞아
'삼촌팬'들의 부러움과 시샘을 동시에 사고 있다. 
그는 "집 떠나 숙소생활을 해봤지만, 결혼생활은 전혀 다른 것"이라며 하얀 이를 드러내며 웃었다. 
그리고 "신기하고 재미있다. 인생의 좋은 공부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정용화는 현재 씨엔블루 음반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외톨이야'의 큰 인기로 새 음반에 대한 부담이 크고 정신적으로 쉴 틈이 없지만, 자신감 있게 보이기 위해 스스로에게 '힘'을 주고 있다고 했다. 
자신감이 때로는 '건방지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부작용도 있지만, 그래도 "신인 같지 않은 신인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볼 때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카멜레온 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식상한 사람이 되지 않고, 봐도 봐도 늘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출처 : http://music.naver.com/todayMusic/index.nhn?startDate=20100419

Jung Yong Hwa’s ‘Music that makes one feel relaxed’

‘Arriving at the scene like a comet’, maybe C.N.BLUE themselves who debuted in January, can give us a good explanation of this phenomenon. All in neat suits, with great looks and tall builds, singing a catchy song, they climbed to the top of internet music charts as well as radio show music charts. They arrived at the music scene ‘like a comet’. The lead vocal, Jung Yong Hwa, has a lot to contribute to this C.N.BLUE storm. With the drama You’re Beautiful aired last year, Jung Yong Hwa has won a lot of female viewers’ hearts. His new-found fame because of the drama attracted great attention for his debut as a band member in the music scene.

Jung Yong Hwa agrees with comments like, ‘They’re just lucky’ or ‘Birth of a Cinderella’. But he says the biggest power that lets him stand on stage isn’t luck, but confidence. “I have the confidence that I can do better than anybody when I’m on stage. Though I had the head start because of my participation in the drama, I keep working very hard, so as not to lag behind anybody else. Iron that is heated up too fast will cool down very fast, too. In order not to lag behind the many singers who are shining on stage, I think the best thing to do is practice and practice, nothing else.”

What has given Jung Yong Hwa this confidence? It’s the ‘living in the wild’ experience for two years as an indie band in Japan. He went to Japan the first time in 2008. Because Japan is a place where ‘band music is the main stream, all sorts of music styles are found and musicians create freely’. Jung Yong Hwa and his C.N.BLUE bandmates, who began their street performances in June 2009 until late 2009, have done more than 100 lives. Though they didn’t reach their goal of 300 lives, they’ve gained absolutely invaluable experiences. The fact that they were living overseas together has created a strong bonding among them as a team. “Even if it’s their first time seeing foreigners sing in a different language, these Japanese audiences cheered loudly. They just made us feel we should try even harder. We weren’t good in the beginning, but as we kept doing lives, I felt that our skills were improving. And we’ve learned how to breathe together with the audience and how to interact with them.”

Before Jung Yong Hwa debuted as a singer, he gained experience as an actor. This has helped a lot with his stage performance. He can pour feelings into the lyrics and the mood of lyrics can thus be revealed better. “It’s like I couldn’t understand the lyrics before. As I had this experience of studying the drama scripts, I now treat the lyrics as lines in a drama. Then I can immerse my feelings into the songs naturally and I have more confidence doing the right expressions.” With the title, Musician’s Choice, Jung Yong Hwa made this sub-headline: Music that makes one feel relaxed. He recommends the following 5 albums, because he is keeping too many things in his heart and his brain is too full of complicated stuff, he needs something to feel relaxed.

Jung Yong Hwa’s first choice of album: Jay-Z [Collision Course]
29365.jpg


“One day last year, I was watching the movie The Taking Of Pelham 123, the background song of the first scene gave me goose bumps. I was very touched. Even after the movie, the song stayed in my head. I became more and more curious about it. Though I could tell Jay-Z’s voice, I wasn’t sure if the co-singer was Linkin Park. Then I found it in Jay-Z’s ablum Collision Course. The Taking Of Pelham 123 left a strong impression in my brain and I became very interested in New York too. Points of Authority, 99 Problems, One Step Closer made by Jay-Z and Linkin Park, are songs that I listen to when I want to relax myself. They are suitable for a car ride alongside the river. When listening to these songs, the scenes of the movies appear in my mind and I imagine life in New York.”

Jung Yong Hwa’s second choice of album: Hoobastank [The Reason]

15195.jpg
“Hoobastank has made a lot of great music but I didn’t really enjoy listening to them. Then last year in Japan, I first saw their live performance at Summer Sonic (a rock music festival), I was totally attracted by them. Famous bands like Placebo, B’z and Linkin Park were there at Summer Sonic, too, but I couldn’t stop thinking about Hoobastank after I came back from Summer Sonic. Don’t know if it’s because I didn’t have any expectation from them, I was even more impressed and couldn’t forget what I saw. I think I have learned a lot from them: their passion, shown in their running to and fro on stage with sweat felling like rain, their enthusiastic interaction with audience. Touched by Hoobsatank’s live performance, I went to buy their CDs and listened over and over. Sometimes when I was listening to others’ music, I thought of their live performance and then I went back to Hoobastank’s.

Jung Yong Hwa’s third choice of album: Kanye West [800s & Heartbreak]
150214.jpg


“I always like Kanye West. Whenever there’s a new release, I’ll go buy it. Among all Kanye West’s albums, 800s & Heartbreak is my favourite. Kanye West is famous as a rapper but one can appreciate his singing skills in 'Love Lockdown' from the album. Because it’s a song by the famous rapper, Kanye West, one just has this wonderful feeling listening to it. It has the charm that it will make you hum it just after listening for once. So after listening to all the tracks of the album, I was humming 'Love Lockdown' without my knowing. Kanye West is multi-talented. He even designed shoes, collaborating with the famous brand name, Louis Vuitton. What a chic star sensitive to trends and styles! He’s really an awesome guy; he’s the kind of person that I want to become, too.”

Jung Yong Hwa’s fourth choice of album: Jamiroquai [A Funk Odyssey]

14723.jpg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I first knew Jamiroquai through my cousin. I was watching the music video of ‘Supersonic’. It had this great impact on me. Now when I think about it, ‘Supersonic’ is too difficult for an elementary school boy and it’s actually a frightening song. Though I just watched it briefly when I was small, the name Jamiroquai began to stay in my mind ever since. I particularly like the jazzy track, ‘Picture of My Life’, in the album A Funk Odyssey. With the unique accompanying music, they ‘play’ with the song in their own way. I love this feeling to death. When in C.N.BLUE, we’re much influenced by Jamiroquai in our practice times. Though we’re inspired by Jason Mraz too, I really like Jamiroquai’s free and wild style of music. Jamiroquai’s music is the kind that I knew so long ago. Though I almost get tired listening to them, I keep having new feelings listening to them each time, just awesome. Their music has a special and wonderful charm.”

Jung Yong Hwa’s fifth choice of album: Maroon 5 [Songs About Jane]

11428.jpg
“Maroon 5 is liked by all C.N.BLUE members. Maroon 5’s music may be considered poppish but it gives impression that it’s of higher level and well-knit. When one listens to them carefully, one will think: What great arrangements, just wonderful!. Though ‘She Will Be Loved’ doesn’t sound sad, it’s a very sad song. When I listen to it at night, I can’t help staring at the night sky. I don’t know if I can say it’s a great song for night time listening. The lead vocal of Maroon 5 has a voice with character. I always listen to Maroon 5 when I practice singing. ‘She Will Be Loved’ is the most difficult song among all, so it’s best for practicing. As I’m the lead vocal of a band too, I want to create a singing style of my own, like that of Maroon 5.

Lively groom of We Got Married, Leader of C.N.BLUE
Jung Yong Hwa is now experiencing marriage life in a TV show about fake marriages. The young 22-year-old, with his 20-year-old bride who belongs to the ‘national little sisters’ music group (the maknae of SNSD), is both admired and envied by ahjussis all over the country. Smiling and showing his white teeth, he says, “Though I have lived away from home for some time, marriage life is a totally different thing. It feels wonderful and interesting. This can be a great lesson on life for me.”
Jung Yong Hwa is now busy working with the next C.N.BLUE album. As I’m a Loner is a big hit, they have much pressure when making the new album. He hasn’t had much rest all this time. He says to look even more confident, he can only give ‘power to himself by himself’. Though confidence may be misread as ‘arrogance’, he says he has to be like that for he wants to be ‘a newbie who doesn’t look like a newbie’. He wants to be like a chameleon, showing people his different sides each time he shows up. He wants to be the kind of person who never makes one feel bored but seen as getter better and better.

[English translation by klaritia@soompi, based on Chinese translation by SonoTriste@PTT]
(http://forums.soompi.com/discussion/comment/15795102/#Comment_15795102)

TAG •
  • 모모팬 2012.10.08 20:53
    최근 일본 인터뷰에서도 카니예를 듣는다고 했지요 ㅋㅋ 꾸준하게 듣는듯 ....힙합이 정용화 음악세계에 등장하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 banyantree 2012.10.08 20:59
    힙합용은 박빙에서 이미 검증이 되었다고 말하고 싶.......^^
    [정용화의 추천음악] 같은 코너도 하나 만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기사와 인터뷰를 정리하다 보니, 추천음악도 상당한 것 같은데 그때그때 메모를 못해놓은게 후회되요.
    정용화의 즉흥곡, 정용화의 추천음악... 정용화를 두고 파생되는 아이템은 무궁무진하지요ㅎㅎㅎ
  • 모모팬 2012.10.08 21:16
    정용화가 디제이로 음악 추천하는 사이트가 있었는데 도무지 기억이 안납니다 ;;; (전문 음악 사이트인데...진작 메모를 못해 놓은 거 저도 후회중입니다)
    PDA를 추천했던 정선희씨 방송은 기억이 나네요 ^^
  • heich 2012.10.09 02:59

    헉...24hz.com/ 여기 아닌가요? 서비스 종료했군요.
    미리 좀 내용을 모아놓을걸 그랬나봅니다.
    남은건 이것 뿐.ㅠ.ㅠ

    씨엔블루 정용화의 추천 음악 : 씨엔블루의 러브&블루- 정용화
    제이슨므라즈,제트,팅팅스,킬러스...
    어린 시절부터 들었던 밴드들의 음악, 요즘 즐겨듣는 밴드들의 음악, 또 제가 좋아하는 보컬이 있는 밴드들, 그리고 기분이 상쾌해지는 힙합이나 일렉트로닉까지 핫했던, 지금 핫한, 앞으도 더 핫해질 멋진 음악들을 골라봤습니다! 더운 날씨에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노래들이 될 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29 인터뷰 [patipati 2009년 9월호] 모두와 함께 우리들의 가능성을 찾아가보자 file 2012.09.24 4466 0
328 인터뷰 [스타 인터뷰] 씨앤블루, 길거리 라이브 공연 100회 file 2012.09.26 4158 0
327 인터뷰 [쿠키人터뷰] 씨엔블루 “반짝 아이돌 스타? 할아버지 밴드 되겠다” 2012.09.26 3508 0
326 인터뷰 씨엔블루 "혜택받았다? 우린 생계형 밴드"(인터뷰) 2012.09.26 3096 0
325 인터뷰 ‘돌풍’ 씨엔블루 “데뷔 5일만에 차트 올킬? 얼떨떨해요” (인터뷰) file 2012.09.26 4745 0
324 인터뷰 씨엔블루 “日서 거리공연하다 끌려가 유치장서 1박” (인터뷰) 2012.09.26 3446 0
323 인터뷰 [ELLE girl] hey boys, CNBLUE - 꿈의 무대를 코 앞에 둔 씨엔블루 file 2012.09.26 3726 0
322 인터뷰 WPK 2010 Spring - CNBLUE ThankU, Self Liner Notes file 2012.09.26 6524 0
321 인터뷰 韓流TOP vol3( 2010년 5월호) - CNBLUE 이벤트 K-POP file 2012.09.26 3273 0
» 인터뷰 【E】[Naver Music] 정용화의 '내 마음의 휴식이 되어주는 음악' 4 file 2012.09.27 10400 3
319 인터뷰 HOT CHILI PAPER(핫 칠리 페이퍼) vol.58 file 2012.09.27 3411 0
318 인터뷰 씨엔블루 "지난 4개월, 사랑받았고 성숙했다"①(인터뷰) file 2012.09.27 3100 0
317 인터뷰 씨엔블루 "정용화만 인기? 오히려 고맙고 미안"② file 2012.09.27 5135 0
316 인터뷰 ‘표절 논란’ 씨엔블루, 정용화 자작곡 들고 컴백 2012.09.27 3491 0
315 인터뷰 스타 인터뷰 - 씨엔블루, 음악 교도소서 두번째 출소 file 2012.09.27 3404 0
314 인터뷰 스타인터뷰, 스타의 YOZM은? 2012.09.27 3783 0
313 인터뷰 싱글즈 2010년 6월호 - BAND OF BROTHERS 씨엔블루 2012.09.27 3632 0
312 인터뷰 씨엔블루, “극복 대상은 높아진 기대치죠” file 2012.09.27 3203 0
311 인터뷰 씨엔블루 "'외톨이야' 인기에 새 음반 준비 부담감 컸다"[인터뷰] 2012.09.27 3110 0
310 인터뷰 별별토크-CN블루 “얼굴보다 음악 좋다는 말에 힘나요” 2012.09.27 3622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