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03 추천 수 14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책 정리하다가 오랜만에 이 잡지를 다시 봤어요.. 오역 오타 알려주세요 :-)







특별기획 : 내가 느낀 정용화의 매력

                                                                                                                                                                          글: 후루야 마사유키 





- '영원한 음악 소년' 정용화, 라는 존재의 크기 - 



 메이저 데뷔 전부터 씨엔블루와는 함께해 왔습니다. 공연 이벤트나 팬미팅, 발매 이벤트 등, 다양한 자리에서 늘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개최된, 용화 씨가 화면으로 참가했던 멤버 3인의 입대 전 팬미팅도 함께 했습니다. 그 팬미팅에서 크게 느낀 점이, 정용화란 존재의 크기입니다. 물론 종현 씨, 민혁 씨, 정신 씨 세 멤버가 각자, 용화 씨 부재(不在)의 시간을 열심히 메우려고 전력을 다해 이벤트에 참가하고 있던 것은 행사장에 오신 분들이라면 알고 계실 겁니다. 다만, 그런 그들을 간결한 한 마디로 아우를 사람이 부재하여, 진행을 하면서도 '여기 용화 씨가 있다면 어떤 말을 했을까' 하고 실제로 '그'를 찾고 있던 제가 있었지요.


 사실 저는 씨엔블루와 함께 일하기 전에는, 용화 씨가 매우 섬세하고 까다로운 기질을 가진 분이라고 다방면으로 들었고 오히려 다른 세 멤버는 친해지기 쉽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확실히 2010년 시부야의 클럽 QUATTRO에서 열린 공연에서 처음 만났을 때는, 눈이 마주쳐 인사해도 '네, 안녕하세요~!'라고 할 느낌이 드는 사람은 결코 아니었고 너무 제 주변의 '소문'이 앞서 있어서 그런 사람이라고 제가 믿어버린 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 후로도 씨엔블루의 음악이 좋고 그들의 존재가 좋고 또 소속사에서 여러 기회를 주셔서 그들을 만날 기회가 늘어나자, 저는 오히려 용화 씨가 가장 붙임성 있는 존재가 아닐까 하고 깨닫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실은 예전 도쿄 국제 포럼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사회를 봤을 때 용화 씨가 <노다메 칸타빌레>를 좋아해서 이벤트 진행 도중 치아키 선배 얘기를 꺼냈는데, 제가 <노다메...>를 잘 몰라서 치아키 선배란 '치아키 나오미'를 말하는 건가 하고 생각했을 정도로 무지했었거든요. 결국, 돌아오는 도쿄역 홈에서 몇 명의 팬에게 둘러싸여 따끔하게 혼이 난 경험이 있는데, 그 일을 계기로 '좀 더 용화 씨에 대해 알아야겠다'라고 생각했고, 빠르게 용화 마니아가 되어갔습니다. 그리고는 그날 일을 그에게 얘기하자, 웃으면서 "저에 대해 좀 더 알아주세요"라고 하는 말에, 이때부터 저의 용화 사랑이 폭발하게 됐지요.

 이후, 언제나 저에게 가장 먼저 인사하러 와주는 사람이 용화 씨였고, 뭔가 사소한 거라도 항상 말을 걸어주는 사람이 용화 씨였으며, 현장에서 늘 신경 써 주는 사람도 용화 씨였습니다.

 

 제가 편하게 장난처럼 영어로 말을 건넬 수 있던 건 그와의 사소한 대화에서 시작된 것이 계기인데, 이벤트에서 용화 씨와 주고받은 것들 하나하나가, 이런 우리의 비공식적인 대화에서 나왔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지 않을까요. 

 작년 여름 한국에서 LINE LIVE 생중계로 정신 씨의 스튜디오 옥상에서 보내드린 방송도 실로 그런 두 사람이기에 나온 호흡과 여러 우연이 겹쳐 실현된 시간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는 씨엔블루를 결코 아이돌 밴드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는 여전히 그런 정의 하에서 그들을 보는 사람도 적지 않고, 실제로 그래서 다른 밴드보다 인기를 얻고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라이브를 보면, 저는 그들의 실력과 퍼포먼스는 이미 그것을 뛰어넘어, 진짜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용화 씨가 만든 음악은 '한국의' 아니, '아시아의 마룬 5'라는 칭호가 적합하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소소한 얘기인데요, 저는 신곡이 발표되면 "이런 장르의 음악을 듣는군요"하고 용화 씨에게 말을 거는 일이 많은데, 평소에 잡지나 이벤트에서는 음악적인 배경까지 묻는 질문이 적은 탓인지, 늘 웃으며 제 말에 대답해 줍니다. 그렇게 음악에 관해 귀 기울이며 소년처럼 웃는 모습은, 마치 영화 소년 '스티븐 스필버그'가 나이를 먹어서도 영화 앞에서는 소년인 것과 같은 느낌이 듭니다.

  • anonymous 2018.10.24 01:28
    나이를 먹어도 소년같은 용화 동감이네요.
  • anonymous 2018.10.24 07:07
    우와.. 진짜 용화의 진면목을 보고 또 이렇게 글로 써주셔서 감사하네요^^
    근데 첨에 왜 그런 소문이 났을까.. 조금 안타깝다는^^;
    아마도 음악적으로 완벽을 기하고 싶어해서였겠지요?
  • anonymous 2018.10.24 09:32
    용화는 참 좋은사람이에요ㅠㅠㅠㅠ 번역감사합니다!!!
  • anonymous 2018.10.24 10:10
    후루야 님은 늘 용화와 잘 통하는 것 같았어요.
    한창 다들 힘들 때 이렇게 힘이 되는 글을 써 주셔서 정말 감사했죠.
    또 이렇게 용화의 멋진 모습을 알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번역 감사드립니다!
  • anonymous 2018.10.24 10:15
    English translation, please.
  • anonymous 2018.10.24 10:25
    좋은 사람ㆍ착한사람 ㆍ
    왜 처음에 그런 소문이 난건지 이해가 안되네요
  • anonymous 2018.10.24 12:00
    And I believe everyone's encounter with YongHwa is always wonderful.. It might be different for each person but all are of very good impression because YongHwa is really a rare gem with good nature and personality. I miss Yong already ㅠ.ㅠ
  • anonymous 2018.10.24 12:59
    용화 주변에 후루야씨처럼 용화를 진심으로 대하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 anonymous 2018.10.24 13:16
    두분의 교감을 화면에서보더 더 느낄수 있었습니다
    요근래 용화가 많이 보고 싶고 어느때보다 음악 많이 듣고 있는데
    너무 좋네요. 꼭 다시 만나길 바래요
  • anonymous 2018.10.24 13:30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글입니다...
    소년같은 용화.. 우리 용화의 환한 미소가 보고싶네요...
    번역 감사합니다...
  • anonymous 2018.10.24 13:50
    용화를 겪어본 사람은누구나 그의 진면목을 느끼며칭찬일색이군요 번역 감사합니다
  • anonymous 2018.10.25 00:48
    thank you so much! even with google translate his personality comes throug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975 FanCover 사랑빛 by 수현 of AKMU 2018.11.18 156 1
3974 뉴스 181118 CDTV Weekly DVD-Blu-ray ranking #3 2018.11.18 108 0
3973 사진 정용화 X LIPSS JUNG YONG HWA ROOM 622 SPECIAL file 2018.11.12 180 3
3972 FanCover Mont- 여자여자해 That girl 2018.11.12 154 1
3971 뉴스 Room622 - 오리콘 데일리 DVD차트 2위 Daily no.2 1 file 2018.11.07 171 3
3970 공연 [ROOM/STAY622] Unreleased Stage Mix Video of 2018 Solo Concert ‘추억은 잔인하게…’ 2 2018.11.06 133 0
3969 MV 「BROTHERS」SPECIAL VIDEO 2018.11.03 124 0
3968 사진 Brings back memories 2018.11 Vol.1 3 file 2018.11.01 180 3
3967 뉴스 Spotify의 Just Rock! 리스트에 들어간 In My Head!! 2018.10.30 191 1
3966 MV BROTHERS 5 2018.10.26 294 6
» 기타 [번역]2018.05 한류피아 특별기획 : 내가 느낀 정용화의 매력 12 2018.10.23 703 14
3964 사진 Brothers 스틸 Still 2 file 2018.10.19 223 8
3963 MV [Teaser] Brothers MV making 1 2018.10.19 119 2
3962 리뷰 [번역][BARKS 연속기획] 씨엔블루 Best of CNBLUE / OUR BOOK [2011-2018] 곡 리뷰 10 2018.10.13 738 4
3961 뉴스 Brothers 선주문 개시 Pre-order Started 1 2018.10.08 186 0
3960 가사 Brothers 1 file 2018.10.08 321 1
3959 공연 [ROOM/STAY622] Unreleased Stage Mix Video of 2018 Solo Concert ’30 Years’ 1 2018.10.08 79 0
3958 공연 [ROOM/STAY622] Unreleased Stage Mix Video of 2018 Solo Concert ‘마일리지 (Mileage)’ 2 2018.10.07 66 0
3957 뉴스 #5 Don't say goodbye - 180926 MTV Taiwan 我愛偶像 Idols of Asia 2018.09.27 138 2
3956 사진 [ROOM 622] DVD PREVIEW PHOTO #9 2 file 2018.09.18 185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