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28 추천 수 6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ng: http://justjyh.com/xe/233615?l=en


인기 아이돌에게 솔로 앨범과 싱어송라이터는 일종의 훈장 같은 것이었다. 솔로 앨범은 그 자신이 인기 아이돌이라는 증거고, 자작곡은 음악적 역량을 증명할 기회다. 그래서 그들에게 자신의 자작곡으로 채운 솔로 앨범이란 하나의 터닝 포인트고, 음악적 변화와 성숙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최근 각자 솔로 앨범을 낸 샤이니의 종현과 CNBLUE의 정용화는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예다. 그들은 자신의 작곡으로 채운 솔로 앨범들을 그저 거쳐 가야 하는 통과 의례의 수준으로 꾸미지 않았다. 두 장의 앨범에는 아이돌이자 싱어송라이터로서 두 사람의 독립된 개성이 있다. 어떤 이에게는 예상 이상의 결과물이었을 두 사람의 솔로 앨범을 대중음악평론가 서성덕, 김영대가 각각 평했다.



정용화, 새롭게 나타난 멜로디 메이커

그룹 CNBLUE의 리더이자 보컬이 아닌 싱어송라이터로서 정용화에게 주목하게 된 것은 ‘Feeling’이라는 곡 때문이었다. 타이틀곡도 아닌 B-side, 대중들에게는 제목조차 생소할 이 곡은 집중을 방해하는 어색한 영어 가사들의 연타에도 불구하고 감각적이다 싶은 무언가를 갖고 있었다. 그리고 작년, ‘Can’t Stop’은 처음 느낀 참신함이 우연이 아님을 확인시켰다. 지난해 가장 과소평가된 싱글 중 하나로 꼽고 싶은 이 곡은 논리적으로 전개되는 감성적인 도입부와 직선적이고 뻔한듯하지만 예외 없이 중독성을 담보하는 후렴이 그럴듯하게 맞물렸다. 이를테면 “그것도”로 이어지는 잇따른 세 소절에서 미세한 코드 변화만으로 가사의 뉘앙스를 매끄럽게 담아내는 능력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사실 만드는 사람의 감각을 확인시켜주는 구성이다.

솔로 앨범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가장 궁금했던 것 역시 송라이터로서 그의 면모였다. 구체적으로는 밴드 플레이라는 틀을 벗어난 그가 스타일이나 작법의 괄목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까 하는 지점이었다. 결론적으로 이 앨범은 화제가 되었던 콜라보레이션의 라인업이나 다양한 장르의 시도보다 오히려 정용화의 일관된 작곡 스타일과 재능에 주목하게 된다. 타이틀곡 ‘어느 멋진 날’은 흥미로운 예다. 멜로디 그 자체보다 전반적인 분위기의 설정이 목적이 된 전반부, 전조 이후 다소 클리셰가 아닐까 싶지만 유효한 후렴으로 이어가는 전개는 가만히 뼈대만 놓고 보자면 전작들과 본질이 크게 다르지 않다. 정통 발라드라는 장르적 틀을 뒤집어쓴 와중에도 곡쓰기의 DNA는 유지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화성적인 움직임을 최소화한 상태에서 음의 길이로 긴장감을 조절해 곡의 반복되는 주제부를 유려하게 이어나가는 ‘Mileage’는 정용화의 곡쓰기 역량이 어느 정도의 수준에 올라와 있음을 알려준다. 같은 멜로디의 보이싱만을 변화시켜 나가면서 긴장감을 주는 구성이 인상적인 ‘원기옥’이라든지, 불안한 분위기에서 익숙한 종결로 이어지는, 장르적으로는 R&B의 구성을 취한 ‘니가 없어도’에서도 유사하게 느껴지듯, 뚜렷한 구조적 장치 없이 선율의 모멘텀을 자연스럽게 증폭시키는 것은 분명 발전된 면모다. 

아직 그가 혁신적인 작곡가로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기엔 아쉬운 면들이 많다. 그의 후렴구는 기본적으로 익숙한 것과 뻔한 것 사이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스치고 지나간다. 그가 모델로 삼았을 애덤 리바인이나, 그가 모델로 삼아도 좋을 라이언 테더의 간결하면서 핵심만을 가진 곡쓰기를 떠올린다면 아직 갈 길이 멀기만 하다. 그러나 기존 작업들은 팝/록 밴드라는 틀 안에서 보여줄 수 있는 변주의 집합체였다. 반면 이번 첫 솔로작은 그의 곡들이 밴드 플레이나 록이라는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도 다양한 스타일에서 일관되게 변형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니까, 정용화는 자신의 첫 솔로 앨범을 통해 멜로디 메이커로서의 범용성을 일정 부분 입증했다. 솔로 앨범이나 작곡이 단지 마케팅의 차원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글. 김영대(대중음악평론가)

http://www.ize.co.kr/articleView.html?no=2015012908437280769


  • anonymous 2015.01.30 10:52
    So true ......... " he can transform into diverse styles in a coherent way without being limited to the band repertoire or the rock genre. In short, Jung Yonghwa has fairly proven his versatility as a melody maker through his first solo album. The solo album or composing songs weren't just for the sake of marketing."
  • lotus 2015.01.30 11:22
    정용화 음악에 대한 진지한 리뷰네요.개인적으로 이 분 글에 동감이 많이 갑니다.
  • daylight 2015.01.30 14:55

    사실 용화의 멜로디 메이커로서의 재능은 데뷔 초반부터 눈에 띄는 것이었는데 평론가께선 조금 늦으셨군요. 라고 안목 부심 한번 부려봅니다. ㅎㅎㅎㅎ 앨범이 전체적으로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 구석구석에서 발견되는 센스를 언급한 부분 등 공감되는 부분도 있고,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실험적인 곡이 담겼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이 분이 말씀하시는 "혁신성"도 비슷한 맥락인 것 같아요. 용화가 너무 마이너해서 한켠에 두고 있다는 곡들도 언젠가 들어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ㅎㅎㅎㅎ

  • mystarYH 2015.01.30 16:47
    정말 감사한 리뷰네요. 용화를 멜로디메이커라고 꼽아주신게 정말 제대로 보고 계시단 생각이..
    글고 한국 평론가분에서 feeling을 들어보신분이 계실줄은 꿈에도 생각못했던지라ㅠㅠㅠㅠ
    이 리뷰를 곱씹고 또 곱씹어보겠습니다.
    용화도 읽고 기분 좋아졌기를^^
  • Pearl 2015.01.31 09:02

    I think this is a fair review and I tend to agree that there is a certain format/style in which he composes. While his choruses tend to be predictable, but one can't deny that they are always very catchy and tends to linger on after listening to them, and that's the power of his composition skills. It's interesting to note that what this reviewer has highlighted in also being noted by Yong Hwa himself. To me, the collaborations were not so much as a marketing gimmick to attract listeners to his album, but more of his way of trying to learn from well respected composers other styles and to progress from there. We have a very smart boy who knows who he is, what he wants and how to go get it! I am very proud of hi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40 리뷰 헷갈리게 Between Us - Fuse's 'K-STOP' PODCAST 3 2017.03.23 812 2
239 리뷰 헷갈리게 Between Us - by IATFB at Asian Junkie 8 2017.03.22 937 8
238 리뷰 한류diary - vol20. 2010년 10월호(수정중) secret 2012.10.02 1 0
237 리뷰 한류 Mpost 「CNBLUE Arena Tour 2012~COME ON!!!~」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레포트 6 file 2012.10.23 5701 2
236 리뷰 하하 트윗 Haha's tweet :) 4 2014.02.26 3489 6
235 리뷰 피파니아에 최근 올라온 리뷰 모음입니다. Time is Over~ 오사카 2회 공연 外. 7 2012.11.12 6171 2
234 리뷰 추억은 잔인하게 단평 - 강명석 아이즈 편집장 Short comment on Cruel Memories by KMS, editor of Ize 1 2015.02.01 1965 3
233 리뷰 체크메이트 Checkmate by 이정화 2015.01.23 976 3
232 리뷰 정주리│사랑하는 아이돌의 노래들 2012.10.02 3670 0
231 리뷰 정용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는 스타의 고백 ‘별, 그대’ 2014.12.24 1213 2
» 리뷰 정용화, 새롭게 나타난 멜로디 메이커 - by ize 5 2015.01.30 2628 6
229 리뷰 정용화, 4색 콜라보레이션이 보여준 어느 멋진 무대 1 2015.01.26 804 1
228 리뷰 정용화 솔로 앨범, '어느 멋진 날': 오롯이 담긴 그의 27years -2- 4 2015.09.12 1203 1
227 리뷰 정용화 솔로 앨범, '어느 멋진 날': 오롯이 담긴 그의 27years -1- 12 2015.09.09 1731 0
226 리뷰 입김 Hello - 비사이드 izm (podcast) 2016년 상반기 최고의 싱글 Best Single of First Half of 2016 14 2016.08.03 5851 30
225 리뷰 입김 - 정민재 (izm필진) Hello - Jung Minjae (writer for izm) 18 2016.01.23 3120 5
224 리뷰 인기가요PIA vol2 file 2012.10.02 32712 0
223 리뷰 이즘 팟캐스트 Izm Podcast - 과소평가된 가수 Underrated Singer 24 2017.03.29 7044 30
222 리뷰 유스케 반응하나 A reaction on Sketchbook 7 2015.09.22 1527 3
221 리뷰 웨이보에 드럼 커버 올리시는분 후기....랄까 리뷰 2탄 6 2015.07.05 2660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