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2200 추천 수 5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녹음본은 healing_jyh님께서 제공 및 재업허가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The recording was generously provided and permitted by healing_jyh)


처음 소개해드릴 음악은, Limp Bizkit의 Ready to Go 입니다. 90년대 후반부터 핌프락 열풍을 불러일으킨 밴드입니다. 강렬한 사운드와 랩이 어우러지는 곡들로 많은 사랑을 받게 되었는데, 얼마 전에 내한을 했었습니다. 저도 내한공연을 다녀왔는데, 이번 내한공연 때 세트리스트에 있었던 곡, Ready and Go를 여러분들께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19세 미만 분들은 들을 수 없는 그런 곡이기는 하지만, 밴드의 라이브 파워를 느낄 수 있었던 그런 노래였습니다. 게다가 제가 Lil Wayne이라는 힙합 아티스트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그 아티스트가 같이 피쳐링해서 정말 더욱 더 멋진 곡이 탄생한 것 같습니다. 

이번 공연때 한국 팬들을 랜덤으로 찍어서 함께 이 노래를 불렀었는데, 관객 분들과 교감하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언젠가 저도 공연때 그런 것들을 하면 좋을까. 꼭 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그럼, 들어보시죠. Limp Bizkit의 Ready to Go.


Trans)

First music to introduce to you is "Ready to Go" by Limp Bizkit. They're the band that started the pimp rock boom in the late 90s. They became massively popular with strong beats that integrated rap elements. A while ago, they came to Korea. As I went to their concert, I want to introduce one of the songs on the setlist that night, "Ready and Go." Though it's a song restricted for those under 19, it showcased a powerful live performance by the band. On top of that, I really like the hip-hop artist Lil Wayne, and the fact that he featured in it must have made this great song even better.


At their show, they randomly picked out Korean fans to sing this together. Their connection with the crowd was very impressive. Someday, perhaps it'd be nice to try that at my concerts. I definitely want to try it.


Let's take a listen. "Ready to Go" by Limp Bizkit.


  • favoriteblue28 2014.11.23 02:20
    I wonder if it is even possible to remember the lyric while stand so close to YongHwa. I probably faint before even get to the stage. Lol
  • Pearl 2014.11.23 18:27
    Imagine if they had seen him at the concert and pulled him up the stage to sing along, that would have been epic!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017 가사 【한/E】Letter 33 2018.05.21 764 31
4016 리뷰 이즘 팟캐스트 Izm Podcast - 과소평가된 가수 Underrated Singer 24 2017.03.29 7059 30
4015 리뷰 입김 Hello - 비사이드 izm (podcast) 2016년 상반기 최고의 싱글 Best Single of First Half of 2016 14 2016.08.03 5856 30
4014 공연 [Engsub] 유스케 토크까지 풀버전 Sketchbook Full ver.^^ 2015.05.08 33 2015.05.09 4196 24
4013 인터뷰 【E】정용화'합주 통해 음악 만드는 게 곧 밴드…밴드 위한 공연장 짓고파' JYH 'Want to Build Concert Halls for Bands' 18 file 2017.07.02 4141 22
4012 인터뷰 【E】 2013.01 Ceci 개인 인터뷰 Individual Interview 31 2012.12.17 14848 21
4011 뉴스 KOTRA ‘2018 아세안지역 마케팅 지표 조사’ 결과 ASEAN Marketing Index 11 2018.05.10 647 20
4010 기타 [한역]2018.05 한류피아 특별 기획 : 아티스트 정용화의 매력 23 2018.05.03 534 20
4009 뉴스 【E】슈가맨에 무도까지, 싱송라 정용화의 진가 From SugarMan to InfiniteChallenge: Singer-Songwriter Jung Yonghwa's Caliber 9 2016.05.15 3149 19
4008 인터뷰 정용화에게 밴드 프로듀서란? KPOP MAKERS 8 file 2018.03.20 420 18
4007 뉴스 류현진 공식 테마음악, 알고보니 씨엔블루 정용화 자작곡 Ryu Hyunjin's Official Theme Song, Revealed to be CNBLUE Jung Yonghwa's Self-composition 31 2014.04.12 7695 18
4006 가사 [Robot] Robot (최종 Complete) 35 2012.11.29 10081 18
4005 사진 [스캔 Scan] Place of Blue: Zepp Tour Lady 17 file 2014.04.22 6886 17
4004 공연 팬미에서 공개된 신곡 완곡버전 New song full ver. 24 2018.03.08 618 16
4003 기타 씨엔블루 미니 4집앨범 블루 티져 CNBLUE 4th Mini Album [Re:BLUE] 1st BLUE Teaser 21 2013.01.10 8408 16
4002 기타 [번역]2018.05 한류피아 특별기획 : 내가 느낀 정용화의 매력 12 2018.10.23 852 15
4001 뉴스 【E】윤도현·양동근·버벌진트 "정용화, 장르 뛰어넘는 뮤지션" YDH, YDG, VJ, "Jung Yonghwa, a Musician who's Overcome Genres" 20 2015.01.12 3639 15
4000 뉴스 【E】씨엔블루는 왜 음악 색깔을 바꿨을까? Why did CNBLUE Change the Color of their Music? 12 2014.03.04 4903 15
3999 리뷰 2014.01.24 BMLA후기 (스압주의) 37 file 2014.01.26 1396 15
3998 리뷰 [펌글] 용화는 음역대가 넓어서 좋다 I love Yonghwa's wide vocal range 3 2012.11.18 19253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01 Next
/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