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2017.04.25 12:44

【E】7ºCN by 아이돌로지 Idology

조회 수 1148 추천 수 4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묘
씨엔블루에 대해 ‘가요’를 굳이 호명할 때 그것은 “(록이 아니라) 가요”라는 비하의 의미보다는 가요적 친숙함이라는 양날의 검을 이들이 어떤 각도로 배치하는가에 대한 지칭이어야 옳다. 이번 미니앨범은 특히, 가요라는 커리어 출발점과 (밴드 강국) 일본의 취향 속에서 씨엔블루의 인물상이 완성되어 간 과정을 따로 한번 살펴보고 싶어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음반의 초중반부는 씨엔블루 특유의 건실한 청년 느낌을 잘 담고 있다. 특히, 나긋나긋하고 로맨틱한 공기와 낙관적이고 선명한 공기가 교차하는 ‘끊지마’가 인상적. 트렌디한 사운드 요소를 도입하고자 하는 욕심이 곡의 시작점이었으리라 추측할 수 있는 곡들이 있는데, 그중 ‘When I Was Young’이 목표한 장르를 꾸준히 따라감으로써 ‘굳이 해야 했나?’하는 감상을 남기기도 한다. 반면 타이틀인 ‘헷갈리게’는 가요적인 탄탄함-익숙함과 로킹한 임팩트 등 씨엔블루가 원래 잘하던 것들을 충실히 배치하면서 그 안에서 변화를 시도하고 있어 훨씬 흥미로우면서도 완성도 있는 결과물이 되었다. 스트레이트한 내달림과 ‘외부적 요소들’이 다분히 가요적인 멜로디 속에서 조화와 다이내믹을 이룬다.


박희아
중견 그룹에게 기대하기 힘든 청량감이 앨범 전반을 지배하고 있다. 일본 보이 밴드에게서 찾곤 했던 정서고, 이를 그림 그리듯 얘기하자면 '맑지만 가끔 소나기가 내리는 하늘'이랄까. 타이틀곡 ‘헷갈리게’는 BPM을 좀 낮추고, 편곡만 조금 단순화하면 영락없는 청춘 드라마 OST다. 한동안 뻔해진 곡 진행에 그룹 캐릭터가 조금 루즈해졌다고 느낄 때가 있었다. 이번에는 전체적인 분위기를 업시키면서 신인 그룹 못지 않은 활기로 그걸 지운다. 버스(verse)와 후렴 사이에서 정용화와 이종현의 보컬이 교차될 때 오는 짜릿함은 역시나 좋다. 두 사람이 쓰는 곡들 사이에서 느껴지는 온도 차이를 이렇게 매번 납득한다. 타이틀곡 외에는 신스 사운드를 매우 강하고 신경질적으로 쓴 ‘When I Was Young’, 일본 정규 앨범에 수록되었던 ‘Royal Rumble’ 한국어 버전을 추천한다.

Trans)

Mimyo
When one points out the ‘gayo (*Korean style of popular music)’ elements in regards to CNBLUE, it must be about the angle in which they tackle the familiarity of gayo (that may serve as a double-edged sword), rather than that they incorporate ’gayo (instead of rock).’ This mini album especially is a phase that makes me want to separately trace how the portrait of CNBLUE developed over time: their career’s starting point in ’gayo’ and the preference of Japan (as a stronghold of bands). The beginning to the middle part of the album successfully expresses CNBLUE’s signature vibe of earnest youth. “Calling You” leaves an especially interesting impression as the tender, romantic and optimistic, lucid atmospheres meet at the crossroads. Some songs make me assume that they started from a desire to include trendy sound elements. “When I was Young” follows that path strictly, which makes me also feel, “did that have to be done?” On the other hand, the title track “Between Us” faithfully places the gayo-inspired solidity and familiarity with impactful rock elements, which CNBLUE has always done well, yet tries something new within it. It resulted in a much more interesting and well-made track. Within the rather ’gayo’ melodies, the [album’s] straightforward drive incorporates “foreign elements” to form harmony and dynamics.

Park Hee-ah
A sense of freshness, hardly expected from a group already in their mid-career, dominates throughout the album. It’s a sentiment that used to be found in Japanese boy bands; to put it into a pictorial metaphor, something like “a clear sky with occasional showers.” If one slows down the BPM and simplifies the arrangement, the title track “Between Us” can almost serve as an OST for a youth drama. There was a period when I felt the group’s character became a bit lax because of the trite progression of the songs. This time, they erased such feelings by bringing up the overall atmosphere with the kind of energy unsurpassed by other rookie groups. It’s always electrifying to listen to Jung Yonghwa and Lee Jonghyun’s vocals intersect between the verses and the choruses. I always come to understand the different degrees of temperature felt by the two composers’ tracks from such experiences. Other than the title track, I recommend ‘When I was Young,” which very strongly and neurotically uses synth sounds, and the Korean version of “Royal Rumble,” a track originally included in the Japanese full album.

http://idology.kr/8738

  • anonymous 2017.04.25 14:06
    Thank you so much for the translation. Yet another Ernest and objective review of the album.
  • anonymous 2017.04.25 16:15
    역시 퀄리티 최고의 앨범❤️❤️❤️
  • anonymous 2017.04.27 01:15
    오 아이돌로지에서도 좋은 평가를 내어주었군요 ㅎㅎ
    역시 고퀄의 헷갈리게
  • anonymous 2017.04.27 19:00
    Thanks for the translatio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16 리뷰 CNBLUE 'Shake' - Fomo Daily Reacts 1 2017.06.20 204 0
215 리뷰 Americans React to CNBLUE 'Between Us' 1 2017.06.20 194 0
214 리뷰 [Oh!쎈 리뷰] '록밴드' 씨엔블루의 진면목 2017.06.05 183 2
213 리뷰 '월요일은 없어요';…씨엔블루, 쉴 틈없는 120분 록페 file 2017.06.05 156 1
212 리뷰 [더스타리뷰] 뮤지션-팬사랑꾼-무한체력…"씨엔블루, 공연킹 인정" 2017.06.04 156 0
211 리뷰 “오늘이 마지막처럼”…폭주로 시작한 씨엔블루 亞투어 [종합] 2017.06.04 208 0
210 리뷰 [공연리뷰] “여전한 폭발력”...씨엔블루, 돌아온 무대 위 챔피언 2 2017.06.04 143 1
» 리뷰 【E】7ºCN by 아이돌로지 Idology 4 2017.04.25 1148 4
208 리뷰 In the pink with CNBlue 2017.04.25 334 1
207 리뷰 【한】7°CN by Is This How You K-pop? 9 2017.04.06 1009 10
206 리뷰 Compilation of 7°CN reviews 2 2017.04.04 256 1
205 리뷰 7ºCN by 이즘 IZM 5 2017.03.31 1137 10
204 리뷰 7˚CN - 음악평론가 김영대 단평 Music critic Kim Youngdae's tweet 7 2017.03.29 1568 12
203 리뷰 이즘 팟캐스트 Izm Podcast - 과소평가된 가수 Underrated Singer 24 2017.03.29 6703 29
202 리뷰 [이번주 뭐 들었니?] TV Daily -7℃N 2 2017.03.27 843 5
201 리뷰 CN Blue Delivers with 7ºCN 1 2017.03.24 217 2
200 리뷰 KpopReviewed: Between Us – CN BLUE 1 2017.03.24 228 2
199 리뷰 Billboard - CNBLUE's '7°CN' EP Revitalizes Sound With Synthrock & Funk 5 2017.03.24 708 5
198 리뷰 [펌] CNBLUE-7℃N: 젊은날의 불안과 외로움 5 2017.03.23 345 2
197 리뷰 헷갈리게 Between Us - Fuse's 'K-STOP' PODCAST 3 2017.03.23 798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