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ng: http://justjyh.com/xe/240974?l=en


정용화 나의 20대는 '해적선' 같다


정용화가 만든 노래엔 좋은 에너지가 가득하다. 곡마다 그것들이 표현되는 방식이 달라지는 것뿐, 그의 음악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자신이 힘들 때조차도 날 것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나중에 들었을 때 좋아질 만한 노래가 뭘까”를 생각하는 남자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그렇기에 “세상 사는 게 쉽지 않다”고 느껴도 그가 겪었을 수많은 어려움은 그의 노래에선 쉬이 느낄 수 없다. 솔로 앨범 “어느 멋진 날”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내어놓은 그와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물처럼 흘렀다. 종착지가 어디인지, 정해놓지 않은 채.



이번 솔로 앨범으로 어떤 것들을 증명할 수 있었던 것 같나.

증명이라기보다는, 노래를 열심히 만든 것에 대한 보답을 받은 느낌이다. 주변에서 ‘좋다’는 얘기를 많이 해주셨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다음에도 더 좋은 노래로, 더 발전했단 얘기를 듣도록 열심히 해야지.


창작자가 무언가를 계속해서 만들어낼 수 있는 동력은 크게 두 가지 정도인 것 같다. 만드는 과정 자체가 즐거워서, 아니면 완성된 결과물에 대한 대중의 환호에서 오는 희열 때문에. 정용화는 어느 쪽인가?

둘 다다. 그 두가지가 동시에 가야 하는 것 같다. 만약, 열심히 만들었는데 계속해서 잘 안 되면,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많이 사랑해주시면, 탄력을 받아서 또 열심히 하게 되고. 제일 좋은 건, 재미있어서 하는 거다. 재미없어져서 하기 싫을 땐, 바로 접는다. 하고 싶을 때 써 놓으면 되니깐.


하기 싫어지는 기간이 길어지는 때도 있나.

일단, 너무 피곤하면 그렇다. 그래서 활동하면서는 잘 안 쓴다. 웬만하면 앨범 활동이 끝나고 나서 작업에 들어간다. 계속 쓸 수는 없다. 자판기처럼 버튼을 누른다고 (곡이) 나오는 게 아니니깐. 지금, 앨범 하나를 다시 만들 수 있을 정도로 곡들을 써놓긴 했지만, 이게 또 앨범에 어울려야 하니, 그거에 맞춰서 해야 한다.


‘어느 멋진 날’ 앨범의 경우, 미리 써놨던 것들 중에 조합하기도 한 건가?

새로 쓴 것도 있고 써 놨던 걸 고친 것도 있다. ‘체크메이트(Checkmate)’는 원래 써놨던 곡이고, ‘마일리지(Mileage)’는 멜로디만 작업해 둔 거였다.


‘마일리지’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어느 한 편으론 그 곡이 꽤 남성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모든 것들이 다 어우러졌을 땐 그렇지 않았지만, ‘똥 기저귀 샤워’등의 가사에서 ‘세다’는 인상을 받기도 했거든.

‘마일리지’는 생활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쓰자는 생각으로 만든 거라, (가사를) 꾸미지 않았다.


씨엔블루 앨범에서 솔로 앨범으로 넘어가며 쭉 들어 보니, 이전의 ‘캔트 스톱(Can’t Stop)’ 앨범엔 ‘섬세한 소년’의 이미지가 있다면, ‘어느 멋진 날’ 앨범엔 ‘남자의 담담함’이나 ‘멋 부르지 않은’, 그런 느낌이 있더라.

맞다. 씨엔블루 앨범은 어떻게 보면 좀 더 꾸며진 느낌이다. 내용들도 그렇고. 씨엔블루 활동 땐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니, 공통적인 생각을 해야 됐다. 게다가 씨엔블루를 보는 시선, 이런 부분까지 다 생각을 해야 해서 (솔로 앨범과)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솔로 앨범에선 곡마다 가사 쓰는 방식을 다 다르게 하긴 했는데, 머리를 많이 굴려가면서 쓴 거라기보단 그냥 툭툭, 손이 가는 대로 썼다. 


혹시, 풍경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 편인가? 음악을 듣고 나면 풍경이 그림처럼 그려지는 곡들이 있는데, 정용화가 만든 노래들도 그런 것 같다. 바람이나 하늘, 자연의 이미지가 머릿속에 어느 순간 떠오르게 되는 건 물론, 멜로디가 빚어내는 공간감까지 있다.

영감까지는 아니지만, 그런 것들을 좋아한다. 그리고 음악을 만들 때, 노래를 통해 어떤 분위기나 계절이 생각날 수 있도록 하려 한다. ‘어느 멋진 날’은 추운 날 밤, ‘캔트 스톱’은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계절이다.


솔로 앨범 구상을 2년 전에 했다고 들었다. 계기가 있었나?

씨엔블루 노래를 계속 써오다 보니 내가 하고 싶은 것도 좀 해야 시너지가 있을 것 같았다. 거기에만 갇혀 있는 것 같았거든. 그 당시엔 하드한 것도 해보고 싶었고… 많은 걸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다 보니, 차분해지는 음악을 하게 된 것 같다.


앨범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시점과 최근 사이, 심적인 변화가 있었던 걸까?

그런 건 너무 많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라기보단, 음악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이런저런 힘든 일이 많이 있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해결해야지, 라고 해도 할 수 없는 것이 있으니깐. 시간이 지나면 된다. 괜찮아진다.


스트레스가 많겠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만, 그걸 표출할 수는 없다. 다른 사람들의 공감을 끌어내야 하고 좋은 영향을 줘야 하는 직업이니, 감정적으론 감춰야 될 부분이 있다. 노래를 만들면서 가수가 아닌 그냥 정용화의 감정을 녹여내는 게 좋은 건데, 난 대중이 원하는 것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려고 한다. 가수 정용화와 원래의 나는 다르다.


원래의 정용화가 음악을 만든다면 어떤 스타일이 나올 것 같나.

완전 들쑥날쑥 할 거다. 장르도, 이야기도. (웃음) 내가 계속 (웅크리는 동작 하며) 이러고 살진 않을 테니깐. 짜증 날 땐 짜증도 내고, 이게 진짜지. 그렇다고 해서 그 짜증을 음악에 퍼붓고 싶지는 않다. 그건 또 싫다. 아직까진 사람들이 내 음악을 통해 좀 더 좋은 감정을 느끼거나 힐링을 받았으면 한다. 내가 힘들고 그럴 때, 그걸 그대로 음악에 다 드러내는 게 아니라, 나중에 들었을 때 좋아질 만한 노래가 뭘까, 이렇게 한번 꼬아서 생각을 한다.


참 신기한게, ‘스키장 훈남’사진을 계기로 연예계에 발을 들린 뒤 본인의 음악까지 만들게 된 것 아닌가.

어린 시절에 음악을 접할 기회가 많긴 했다. 피아노에 클라리넷에, 성악도 배웠거든. 음악을 그렇게 계속 가까이하긴 했지만, 직업이 될 거란 생각은 안 했다. 중3때 처음 데모프로그램을 다운 받아서 만들어보긴 했지만 말이다.


가수가 된 게 단지 운 때문만은 아니었구나.

물론, 운도 있었다. 학창시절에 서울은 먼 곳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니 연예인을 한다는 건 아예 상상도 안 했다. 처음에 ‘서울 사람’이 캐스팅 때문에 나한테 연락을 했을 때만 해도 거짓말인 것 같았다. 우물 안 개구리였지. 그 기회가 아니었다면 난 생각도 안 했을 거니깐.


아! 얼마 전에 운(행운)과 관련된 심리테스트를 해 봤는데…

(말이 끝나기도 전에) 오, 나 그런 거 진짜 좋아한다.


인터뷰하면서 심리테스트는 처음인데, 하하. 그럼, 이걸 한 번 해 보자. “친구의 집에서 홈 파티가 열린다. 그런데 가는 길에 넘어져 준비한 케이크를 실수로 떨어뜨렸다. 이럴 때 당신은 어떻게 할 것인가? 1번, 뭉개진 케이크를 버리고 새로 사 가지고 간다. 2번, 뭉개진 케이크는 내가 먹고, 새 케이크를 사 간다. 3번, 그냥 케이크를 가지고 가서 ‘뭉개졌지만, 괜찮다면 그냥 같이 먹자’라고 말한다.”

1번!


진짜, 1번인가? 1번 결과는, “불운을 기회로 생각하지 못하고, 그거 불운으로만 받아들여서…”

어, 맞다! 나 그런다. 아니. 행운운 행운이고 불운은 불운, 맞잖아. 하하. 그런데 누가 떨어진 케이크를 (부산 사투리 하며) ‘퍼고’ 있나. 앗, 상자 채로 떨어진 거였나? 난 또, 케이크를 떨어트렸다는 줄 알고. 그럼, 그냥 상자 채로 뭉개진 거 그대로 들고 갔을 것 같은데? 난 새로 안 산다.


이건 결과가 다르다. 3번은, “전혀 예상치 못한 사건, 실수를 행운으로 만드는 타입. 예상하지 못하는 사건도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괜찮아, 뭐 어때” 하며 자신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타입이란다. 

그런 것도 같다. 근데 지금 저 말은 자기 최면을 걸어서 억지로 한다는 거네. 난 1번과 3번의 믹스인 것 같다. 이렇게 (1번처럼) 생각하는데, 아닌 척 (3번처럼) 하는. 해야만 하는 건 어쨌든 해야 하는 거니깐. 그런데 심리테스트가 이것밖에 없나? 한 세 개는 해야지용. (웃음) 흠. 문제를 한 번에 이해 못 해서 그게 좀 찝찝하다. 케이크 상자, 이걸 알았어야 하는데! 이참에 타로 점이나 봐야겠다.


타로 같은 거 좋아하나?

아니, 한 번도 안 봤다. 그래서 한번 보고 싶다. 그런 말들에 되게 휘둘리는 스타일인데. 하하. 올해 불운이다, 이러면 진짜인 것 같고.


그럼 옆에서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줘야겠다. 그러면 다 좋게 생각될 테니깐.

그렇지. 그런데 이젠 슬슬 그렇게 좋게 얘기를 해줘도 안 믿게 되더라고.


올해 운세는 어떨 것 같나?

좋아야 될 텐데… 지금까지는 좋은 것 같다. 이대로만 쭉 갔으면 좋겠다.


의심이 많은 편인가? 좋은 일이 일어나도 그걸 있는 그대로 다 받아들이는 스타일이 아닌 듯하다.

맞다, 의심이 많다. 그러니깐 아까 심리테스트처럼 1번인데, 억지로 3번이라고 생각하는 편인 거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노력한다.


머릿속으로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상상을 해 보기도 하나?

상상을 하는 것들이 있긴 한데, 상상도 못 한 일들이 막 온다. 그때면 그런 것들을 부숴가며 하는 거다. 그런 순간엔…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하기보단 나 혼자 많이 이겨내려고 한다.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소속사의 한성호 대표가 “용화는 틀에 갇혀 있다”란 말을 했다. 지금 보니 자신이 만든, 보이지 않는 선으로 그려 놓은 틀이 있는 것 같긴 한데, 그 안에선 자유로운 것 같다. 그것을 벗어나서, 일탈해 보고 싶단 생각을 해 본 적은 없나?

난 일탈을 안 좋아한다. 실컷 놀고 난 다음 날, ‘잘 놀았어, 후회없어’ 이런 성격이 아니고, ‘내가 왜 그랬지, 찝찝하다’ 이런 성격이라 아예 그런 일들을 만들지 않는다. 후회 없이 논 거면 후회 없이 하고 싶은데, 내 성격상 그게 안 된다. ‘내가 왜 그랬지?’ 라기 보단, ‘이렇게 찝찝할 거면, 왜 놀았냐, 왜 했냐’ 이거다. 그리고 내가 하고 있는 일에서 굳이 벗어날 필요성도 잘 못 느낀다. 왜 이걸 벗어나야 하지? 항상 이 생각을 하고 있어도 부족한데….


영화 한 편을 보더라도 편하게 보진 못하겠다. 나중에 이거 써먹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으로 가득할 테니.

그런 생각, 참 많이 한다. 그런데 (이 일을 하려면) 항상 그런 ‘촉’이 서 있어야 하는 것 같다.


‘괜찮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가끔은 생각의 스위치를 끌 수 없는 자신에게 화가 날 때가 있기도 할 텐데.

맞다. 그럴 땐 그냥 잠만 잔다. 잠을 안 자고 있으면 다른 일들을 하고 있어도 계속 생각이 나니, 잠을 자는 게 최고다. 어떤 일을 겪는다 해도, 자면 된다. 그러면 모든 생각이 없어진다.


올해 스물일곱, 가수로 데뷔한 지 햇수로 6년이다. 사회에선 이 정도 연차가 되면 일에 불을 붙이기 위한 땔감이 조금씩 바닥을 보여 다시 채워 놓아야 한다. 정용화의 땔감은 어디에서 구해오나?

아… 그런 건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그냥 난… 아직 난, 다 보여주지 않았다고 생각해서, 30대가 돼서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30대는 20대와 다를 것 같나?

하아… (서른이) 거의 다 왔네. 하하. 다르지. 그땐 다른 걱정들을 할 것 같다. 지금보다는 일을 편안하게 할 수 있을 것 같긴 한데… 모르겠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


정용화의 20대는 순항 중인가?

내 20대는 ‘해적선’ 같은 느낌이다. 순탄하지 않다. 싸우기도 하면서, 뺏을 건 뺏어야 하고, 뺏길 건 또 뺏기고 하는, 그런 해적선. 어떤 때는 여우같이 해야 될 때도 있고, 어떤 때는 곰처럼 해야 될 때도 있고, 많이 어렵다. 세상 사는 게 쉽지 않다. 사회에선 친하다고 다 친한 것도 아니고…. 자석처럼 잘 맞는 사람을 찾는 게 중요하다. 이게 참, 표현하기가 어렵네.


자석은 같은 극이면 밀어낸다. 오히려 N이 다른 극 S를 끌어당기지.

밀어내고 붙는, 그런 성질 말이다. 안 맞는 사람들과는 거리를 두긴 하지만, (N극과 N극이어서) 서로 자구 튕겨 나간다 해도 붙으려고 노력해야 할 때가 있다.


다 그런 것 같다. 사회생활이란 게.

그런 것들이 참 어렵다.


그러면 그때, 자신의 감정이 그대로 다 드러나나?

아니, 사람들은 잘 모른다. 속으로 그냥 삭인다. 그래도 학창시절 친구들에게는 터놓을 수 있다. 오랫동안 만난 사람들이니깐…. 다, 시간의 힘이다.


인생에서 캡쳐해 두고 싶은 순간이 있다면 그건 언제일까? 즐거웠던 힘들었든, 기억해 두고 싶은 때가 있지 않나.

학창시절을 통으로 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의 하루하루는 정말 밋밋했다. 매일 학교만 가던, 별 것 없던 하루하루였는데, 다 추억이 되었다. 그때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지만, 그립다. 지금의 난 평범한 일상을 보낼 수 있는 사람은 아니니깐.


English: http://justjyh.com/xe/240974?l=ko

그래도, 요즘의 어린 친구들이 어렸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하다 데뷔하는 것과 달리 나름대로 학창시절을 풍족하게 보내고선 가수가 되었다.

그때가 음악뿐만 아니라 모든 것에 있어서 다 내게 도움이 되어 주고 있다. 뿌듯하다. 물론 일찍 가수 활동을 시작하는 것에도 장점이 있겠지만 그 시간을 보내고 온 것의 장점도 많다. 그 시절을 다 보내고 와서…. 좋았다.


만약 그 시간이 없었다면, 지금 정용화는 어땠을까?

큰일이지. (웃음)


-인터뷰: 이정화 에디터

-전문 제공: @BeautifulJyh (감사합니다^^)


원문: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459445

  • lotus 2015.02.25 16:33
    인터뷰 좋네요.솔로 활동의 큰 즐거움 중 하나가 이런 인터뷰로 용용이 과거엔 무슨 생각을 했었는지 지금은 어떤지 조금이나마 알수 있다는거..
  • 사루 2015.02.25 16:54
    아~~인터뷰기사에 눈물이 나는 이유가 뭔지..이십대 중반에 이런걸 깨달을 동안 얼마나 아팠을지...참 여러 생각이 드네요..근데 결론은 용화는 멋진 사람이란거~~!!
  • happyday 2015.02.25 17:00
    잡지 용화 인터뷰들 하나같이 다 좋네요...그런데 용화가 안쓰러워서 마음이 아프네...
    혼자 마음속에 쌓아두는 것도 습관이 되던데...조금이라도 해소를 해야되는데ㅠㅠ
    용화 주변에 마음을 나누고 힘이 되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네요ㅠㅠ
  • heich_ 2015.02.25 18:06
    미리보기가 떴을 때 부터 그랬지만, 해적선이라는 비유가 정말이지 가슴을 칩니다.
    오늘도 뼈저리게 느끼는, 험난하기만 한 그 곳에서... 수년간 키를 잡아온 그의 어깨에는 얼마나 무거운 짐이 있었을까요.
    그 많은 일들을 겪고도 그저 혼자 삭이며, 대중들에게는 좋은 모습, 힐링할 수 있는 음악을 들려주려는 그.
    정말... 얼마나 깊은 사람인지 가늠이 되지 않는군요.
  • 용화처럼 2015.02.25 18:38
    과연 그가 빼앗은게 뭐가 있을까요... 삐져나오는 광채때문에 더는 숨겨 둘 수 없어서 항복하고 내놓은걸 빼앗았다고 말할순 없죠. 반면 빼앗기고 스스로 던져 준 건 수없이 많겠죠. 아니 많죠
  • spicylemon 2015.02.25 22:15
    항상 용화의 인터뷰는 배울점이 많아요.
  • 喜yonghwa 2015.02.26 07:16
    인터뷰 고마워요~ 생각만큼 깊게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물 흐르는듯이 흘러가는 인터뷰도 매력있네요~^^
  • momo0622 2015.02.27 10:41
    Yonghwa oppa, you are just 27 years old, how can you be so wisdom?
  • heich_ 2015.03.15 17:58
  • gardenofdarkness 2015.03.15 18:18
    Thx lots for taking the time to translate this precious interview :) I was so into it while reading it I actually missed a song from OFD live stream :( lol I kinda learned a bit more about him through this interview. Thx again ^^
  • sakuratint 2015.03.15 20:28
    I'm glad yonghwa was able to experience his full school years before he debuted. It has become fond memories for him, and i think it is crucial in shaping the yonghwa we know now!

    Through each and every interview, i was able to learn more about the real and genuine yonghwa. Thank you for always putting in effort and time to translate for us ^^
  • Glenn 2015.03.15 22:37
    This is another great interview! Thanks for translating and sharing. I love reading these rather than the typical blather of most celebrity interviews. I have to say that I worry about him a bit though. Bottling up emotions isn't good for anyone. And I still worry about the future of the band.
  • Pearl 2015.03.16 02:15
    Thank you so much for the translation. Another great article and interview, revealing a little bit more of the real Jung Yong Hwa. I sincerely hope that he can live a less worrisome and stress free life. While I can see that music brings much joy to him but somehow, I feel that he is also missing out lots of other things/experience. Hope he finds true happiness and can live a carefree life one fine da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054 From용화 【E】특공! 특공병 정용화 입니다. This is Jung Yonghwa, serving in the Special Forces. 40 file 2018.08.22 649 34
4053 From용화 여러분~ 사랑합니다!!!!♥ Everyone~ I love you!!!! ♥ 37 2018.05.27 725 27
4052 뉴스 정용화, 대학원 진학 의혹 무혐의 처분 '부정입학 의도無'(공식) Charges Dropped on JYH 'No Intention for Illicit Admission' 24 2018.10.09 672 22
4051 사진 정특공 Special Assault Commando Jung 23 file 2018.09.28 759 20
4050 From용화 [트윗 Tweet] 조만간 우리 빨리 봅시다!! 10 file 2018.12.30 530 19
4049 예능 [청담동111 CDD111] ep.7 용화 컷 Yonghwa Cut 22 2014.01.03 12032 19
4048 뉴스 정용화, 장애아동 위해 5000만원 쾌척 JYH Donates 50M KRW for Disabled Children 6 2018.12.06 453 18
4047 인터뷰 【E】엘르 Elle 2017.11 - VOYAGE, VOYAGER 11 2017.10.24 2210 18
4046 인터뷰 【E】 Tourists - 엘르 코리아 Elle Korea 2016.11 13 2016.10.19 3061 18
4045 From용화 [인스타 IG] I'm fine, and you?? 21 file 2016.08.01 1182 18
4044 사진 정특공 훈련병 사진! Trainee pix of Commando Jung :) 10 file 2018.10.09 705 17
4043 사진 the FNC NO3. 21 file 2013.09.01 17364 17
4042 기타 (*Spanish Sub) 【justJYH&JYH-Weibar】 해피용화데이 생일파티 현장 풀버전! Happy Yonghwa Day - Full ver. 2015.06.21 53 2015.07.01 5999 16
4041 예능 [청담동111 CDD111] ep4-킹덤콘 중 용화 벨팅 Yonghwa's Belting at Kingdom Concert 18 2014.04.04 6129 16
4040 인터뷰 2014.02 The Star-정용화 Jung Yonghwa 25 2014.01.28 13221 16
4039 기타 【E】NEVER STOP 팜플렛 감독님 인터뷰 중 용화 이야기 Director Jeon's interview on YH (Pamphlet) 6 2014.01.20 6953 16
4038 기타 실제로 용화 이름 따서 지은 용화고속관광 이야기 The story of "Yonghwa High-speed Tours", named after Yonghwa 22 2014.01.13 10660 16
4037 예능 [한끼줍쇼 DinnerTogether] 강호동, "정용화가 4주 나왔으면 좋겠다" KHD said, "I wish JYH was on for 4 weeks" 9 2017.04.13 1351 15
» 인터뷰 [텐아시아 10+Star 매거진] 정용화 나의 20대는 '해적선' 같다 2015.03 13 2015.02.25 5299 15
4035 인터뷰 2015.01 W Korea - 싱글맨 A SINGLE MAN 23 2014.12.19 10481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03 Next
/ 203